메인
HY-DHC

HY-DHC

보도자료

게시물 상세
[연합뉴스] 청년 우울감 진단부터 관리까지…서울시 '마음건강 앱' 시범도입
작성자 : 관리자( )  작성일 : 22.09.06   조회수 : 132

(서울=연합뉴스) 고현실 기자 = 서울시는 청년들이 스마트폰 앱으로 우울감과 불안증 등을 자가 진단하고, 맞춤형 콘텐츠로 마음 건강을 관리할 수 있는 '마음건강 앱 서비스'를 9월부터 시범 도입한다고 31일 밝혔다.

한양대 한양디지털헬스케어센터가 개발한 '마음건강 앱'은 정신건강의학 전문의의 임상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검사 도구와 콘텐츠를 통해 마음건강 상태를 진단·관리하는 앱이다.

우선 서울시 '청년 마음건강 관리' 지원 사업에 참여하고 있는 청년 500명이 이 앱을 사용하게 된다.

3가지 유형의 검사도구로 우울·불안 등을 진단해 가벼움(경미한 우울), 보통(중증도 우울), 심각(고도 우울) 등으로 마음건강 상태를 확인할 수 있다.

진단 결과에 따라 게임·미술·신체활동 등 3가지 맞춤형 치료 콘텐츠가 추천된다. 사용자의 검사 결과와 활동 수행 데이터가 쌓일수록 맞춤형 콘텐츠 추천 알고리즘이 고도화된다.

서울시는 청년들이 꾸준히 앱을 사용할 수 있도록 전담 상담사를 지원하고, 앱 사용 데이터를 상담 보조자료로 활용해 효과적인 상담이 이뤄지도록 할 예정이다.

김철희 서울시 미래청년기획단장은 "모바일 환경에 익숙한 청년들이 '마음건강 앱'을 통해 간편하게 스스로 마음건강 상태를 확인하고, 때를 놓치지 않고 관리할 수 있기를 바란다"고 말했다.

보도자료 원본 바로가기
이전글 [전자신문] 한양디지털헬스케어센터-서울시, '마음건강 앱' 시범서비스
다음글 [KBS 다큐 on] 의료 디지털을 만나다.